• 최종편집 2022-09-24(토)

양양지역 해수욕장 21곳 수질안전 ‘이상 無’

21개 해수욕장 개장 중 조사 결과 모두 ‘적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9 10: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하조대 해수욕장

 

[글로벌문화신문] 양양군 지역 내 해수욕장 21곳의 수질상태가 물놀이를 하는 데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욕장의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해수욕장은 '환경관리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이를 검증하기 위해 개장 전·중·후 세 차례에 걸쳐 환경 검사를 진행한다.

이에 군은 해수욕장 이용객에게 정확한 환경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달 27일 21개 해수욕장, 65곳에 대해 수질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모든 해수욕장이 ‘적합’ 판정을 받으며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피서를 즐길 수 있는 청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질 조사항목은 장구균과 대장균 2개 항목으로 장구균은 100CFU/100mL 또는 100MPN/100mL이하, 대장균은 500CFU/100mL 또는 500MPN/100mL 이하 범위여야 한다.

한편, 수질 조사항목 중 대장균은 복통, 설사, 혈변 등 증상을 일으키고, 장구균은 구토, 설사, 복통 등 증상을 일으키는 균으로 알려져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15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양지역 해수욕장 21곳 수질안전 ‘이상 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