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혜원아트 갤러리, 지강 김판기 작가 개인전 ‘달항아리, K-아트의 중심에 서다’ 개최

“세계적 관심을 받고 있는 K-아트의 중심에 서 있는 달항아리의 진수 선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07 19: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혜원사진.jpg

 

출처: 혜원아트 갤러리

 

[글로벌문화신문] 혜원아트 갤러리가 5월 6일부터 5월 30일까지 혜원아트 갤러리에서 ‘달항아리 명장’ 지강 김판기 작가 개인전 ‘달항아리, K-아트의 중심에 서다’를 연다고 4일 밝혔다.

 

국내외로 달항아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요즘, K-아트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판기 작가는 40여 년간 도예의 길을 걸어온 이천의 대표 도예 작가다. 1983년 도예를 배우겠다며, 무일푼으로 이천의 가마 작업실을 찾아 입문했다. 이후 고려청자와 조선백자를 아우르는 영역을 구축하며 명성을 쌓아왔다.

 

수상 이력도 화려하다. 2000년 동아공예대전 대상, 2008년 경기도 공예품 경진대회 금상, 2008년 유네스코 우수 수공예품 지정, 2012년 광주 백자공모전 대상 등 2016년에는 이천 도자기 명장에 선정됐다.

 

그의 작업실 ‘지강도요’는 이천 도예촌에 20년 이상 터를 잡고 있다. 지강도요(之江陶窯)는 명인의 스승이 지어준 작업실의 이름이다. 강물처럼 유유한 생을 산다는 뜻이다. 작품을 만듦에 있어서도 서두르지 않고 도도하게 임한다는 것을 뜻한다.

 

그의 작업 스타일에서도 이처럼 솔직하고 순수함이 드러난다. 화려한 기교나 색채보다는 대토와 유약의 특성이 잘 드러나는 방향을 추구한다. 전통 속 본질과 모던 사이의 조화는 그의 끝없는 화두다.

 

김판기 작가는 “우리 백자 달항아리는 대토에서 우러나오는 그 본연의 색깔을 중시한다. 요새 트렌드는 아주 매트하고 하얀 질감을 선호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조선백자는 일본이나 중국 자기와 달리, 근본에서 우러나오는 색을 중시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그래야 더 깊이가 있고, 그 안에서 이야기가 스며 나온다”고 말했다.

 

그가 생각하는 달항아리의 미학은 수치화되고, 공식화된 서구식 기준과는 거리가 멀다. 이어 김판기 작가는 “청자는 색, 백자는 형이 우선이어야 하는 건 잘생겨야 하기 때문이다. 어색하지도 않고 자연스러워야 한다. 한마디로 정의할 수가 없다.

 

이 달항아리도 굽이 입보다 작아야 한다는 정도 외에는 모두 조화로움의 영역”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739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혜원아트 갤러리, 지강 김판기 작가 개인전 ‘달항아리, K-아트의 중심에 서다’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