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제14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성공적으로 개최

무관중 대회지만, sns 온라인 중계로 전 세계인들이 시청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09 08: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글로벌문화신문] 경상남도는 8일 오전, 대회 시상식을 마지막으로 5일간 진행된 ‘제14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통영 소재 해양스포츠센터에서 진행된 시상식에는 강석주 통영시장, 정점식 국회의원, 구길용 경남요트협회장, 김춘근 경남도 해양수산국장, 김한평 통영해양경찰서장을 비롯해 대회 수상팀 15팀이 참석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가자를 국내선수 및 국내거주 외국선수로 제한해 한국, 미국, 중국 등 12개국에서 요트 40척과 선수 300명이 참가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부대행사 없이 무관중 대회로 진행하는 대신 해상에서 진행되는 박진감 넘치는 요트 경기를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유튜브와 페이스북으로 중계해 전 세계에서 실시간으로 대회를 관람했다.

경기종목은 국제크루저급 1그룹(orcⅰ), 2그룹(orcⅱ), 3그룹(j/24) 3개 종목이며, 3개 코스로 나눠 진행됐다. 한산대첩 장소인 통영 한산해역과 비진도 외해를 중심으로 화도 앞 해상의 거북선코스, 한산도와 소지도를 왕복하는 학익진코스, 비진도와 소지도를 왕복하는 이순신코스로 치러졌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11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펼쳐진 경기의 결과에 따라 각 그룹별 1위에서 5위까지 총 15팀이 수상했다.

대회 종합 우승인 이순신컵은 orcⅰ(크루저) 종목의 비키라 팀(스키퍼 김태정)이 차지하였으며, orcⅱ(크루저) 종목에는 친구들(스키퍼 박만호) 팀이 우승을, j/24(스포츠) 종목에는 디바(스키퍼 김근수) 팀이 우승을 차지하였다.

종합 우승을 차지한 비키라 팀은 경기도 대표팀으로 올해까지 4년 연속 이순신컵의 주인공이 되었다.

김춘근 경상남도 해양수산국장 “이번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방역과 안전에 힘써주신 통영시, 경남요트협회, 통영해양경찰서, 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코로나19를 빨리 극복해서 내년 대회에는 더 멋진 대회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통영 마리나비즈센터 등 마리나 기반 조성, 요트 관광 활성화, 요트인구 저변 확대 방안이 포함된 경남 요트 활성화 전략을 수립하고 관련 예산을 확보하는 등 ‘요트 천국 경남’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64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14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성공적으로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