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06 08: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글로벌문화신문] 2020년 한 해 동안 K리그를 빛낸 영광의 주인공들이 발표됐다.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 2020이 5일 오후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 K리그1 MVP(최우수선수)의 영광은 손준호(전북현대)의 몫이었다. 손준호는 이번 시즌 25경기에서 2골 5득점을 기록했고, 경합 성공(75개), 차단(171개), 획득(291개), 중앙지역 패스(1,122개) 부문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전북의 8번째 우승에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K리그1에서 맹활약한 23세 이하 선수에게 수여되는 영플레이어상은 송민규(포항스틸러스)에게 돌아갔다. 송민규는 이번 시즌 27경기에 나서 10득점 6도움을 기록했고,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U-23 대표팀에 발탁돼 생애 첫 태극마크를 달기도 했다. 송민규는 각 팀 감독과 주장, 미디어로 이뤄진 투표자들 중 74.5%의 지지를 받아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K리그1 감독상은 김기동 포항 감독이 받았다. 3위 팀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한 것은 이례적이다. 김기동 감독은 포항을 K리그1 3위로 이끌어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냈고, 56득점으로 12개 팀 중 최다득점을 기록할 정도로 화끈한 공격축구를 선보였다.

한편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결정한 이동국(전북현대)은 공로상을 수상했다. 1998년 포항에서 데뷔한 이동국은 23년간의 프로생활을 하는 동안 K리그 통산 최다 출전(548경기), 최다 득점(228골), 최다 공격포인트(305개) 기록 등 화려한 발자취를 남겼다.

K리그2 시상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추후 따로 개최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68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0 K리그 대상...MVP 손준호, 공로상 이동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