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4(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6 14: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2회 서울예술상’ 포스터

 

[글로벌문화신문]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제2회 서울예술상’을 오는 28일(수) 오후 3시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개최한다. 2023년도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 사업 기간 이뤄진 전문가 현장 평가 등 공정한 심사 과정을 통해 최우수상·프런티어상 총 12팀 및 신설된 특별상 작품 부문 4개 작품과 장애예술인 부문 1명에게 총 상금 1억8000만원을 수여한다.

수준 높은 예술 창작으로 예술계 발전에 이바지하고, 서울시민의 문화 향유에 기여한 예술작품을 뽑는 ‘서울예술상’은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사업 선정작 가운데 우수작을 선발하는 순수예술 분야의 시상제도다.

그간 예술지원사업이 예술작품 창작 과정에 집중했다면 지난해 신설된 ‘서울예술상’은 작품의 성과와 피드백을 연결해 우수작품을 발굴, 예술계의 새로운 선순환 체계를 마련했다. 이로써 개별 예술가는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고, 나아가 창작 결과물이 레퍼토리로 발전해 국내외로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서울예술상’은 기존 5개 장르에서 6개 장르로 분야를 확대해 연극, 무용, 음악, 전통, 시각에 이어 다원 분야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또 우수상 대신 ‘포르쉐 프런티어상’을 신설하고, 서울문화재단 지원사업 선정작 외 지난해 서울에서 발표된 작품들과 활발하게 활동한 장애예술인을 대상으로 한 심사위원 특별상을 새롭게 제정했다.

‘포르쉐 프런티어상’은 작품성, 예술성을 갖춘 동시에 새로운 시도와 발전 가능성이 돋보이는 ‘젊은 예술인의 작품’에 주목하고자 제정한 상이다. 포르쉐코리아(대표이사 홀가 게어만)의 기부금으로 시상금이 지급되며, 6건의 선정작 가운데 한 작품의 재공연 또는 재전시를 지원한다.

‘제2회 서울예술상’ 수상작 선정을 위해 서울문화재단은 총 54인의 분야별 평가위원단을 구성해 2023년 예술창작지원사업에 선정된 총 526건 가운데 ‘제2회 서울예술상’ 후보작으로 등록한 326건의 작품에 대한 전수 평가를 진행했다. 이어 평가위원과 문화예술 전문기자단 등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운영위원장 손숙)를 별도 조직해 심사위원 특별상 후보작 추천, 예심, 본심, 최종심까지 엄정한 절차를 거쳐 수상작 선정을 마쳤다.

대상 수상작 1개 작품에 2000만원, 장르별 최우수상 수상 6개 작품에 각 1500만원, 포르쉐 프런티어상 6개 작품에 각 1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최우수상 6개 작품 가운데 대상 수상작 1편은 2월 28일(수) 오후 3시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최초 발표할 예정이다. 심사위원 특별상 작품 부문 4개 작품과 장애예술인 부문 1명에 대해서는 각 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제1회 서울예술상’ 대상 수상자 허윤정(수상작 ‘악가악무 : 절정(絶瀞)’)이 축하 무대로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현재 서울대학교 국악과 교수이자 국가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 이수자로서 전통음악의 계승과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이번 행사는 서울문화재단 유튜브 채널 스팍TV와 올해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한 한경arteTV 유튜브 채널에서 28일(수) 오후 3시부터 생중계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154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2회 서울예술상’ 28일 개최...2023년을 빛낸 6개 장르 예술작품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