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9 11: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올리버 스톤 감독의 ‘뉴클리어 나우(NUCLEAR NOW)’

 

[글로벌문화신문]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한 ‘플래툰’, ‘7월 4일생’ 등 세계적인 거장 올리버 스톤 감독이 12월 6일 개봉하는 새 영화 ‘뉴클리어 나우(NUCLEAR NOW)’의 연출과 공동 각본, 출연, 내레이션을 맡아 원자력의 공포에서 벗어나라고 강조한다. 영화 ‘뉴클리어 나우’는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의 '불편한 진실' 이후 기후변화에 관한 가장 의미 있는 책으로 평가 받는 '기후는 기다려주지 않는다'를 바탕으로 제작한 작품이다.

올리버 스톤 감독은 '기후는 기다려주지 않는다'를 읽고 “원자력이 지구상 가장 밀도 높은 형태의 에너지임에도 불구하고 사용 가능성에 비해 그 위험성을 너무 강조된다는 과학자들의 합리적인 생각에 동의한다”며 “나는 다가올 미래가 두렵고, 지금 지구상 가장 중요한 주제라고 생각해 영화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인류는 정신을 차리고 지금 당장 활용할 수 있는 것을 활용해야 한다. 우리에게 주어진 것을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올리버 스톤은 “아인슈타인도 상대성 이론에 원자력 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쓴 적이 있다. 우리가 에너지를 생각하는 방식의 전환, 완전히 새로운 사고방식의 등장이라고 말했다. 바꿔야 할 것은 다른 게 아닌 ‘우리’가 이 에너지를 어떻게 생각할 것인가 이다”라고 중요성을 더욱 강조했다. 올리버 스톤은 "대중문화에서 오랫동안 위험하다고 여겨져 온 원자력 발전은 사실 화석연료보다 수백 배 더 안전하고 사고는 극히 드물다”고 말한다. 이에 '뉴클리어 나우'는 원자력 발전과 재생가능에너지로 기후변화 극복에 앞장선 중국과 프랑스, 일본 등의 구체적인 사례를 탐방하며 설득력 있는 논리로 설명한다.

그 동안 원자력에 대한 오해를 하나씩 풀어나가며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서는 재생에너지와 원자력 발전을 함께 활용해야 한다고 말한다. 원전 위험성, 피폭문제 등 자칫 우리 사회에 민감하게 떠오른 이슈에 대해서도 객관적인 정보를 찾고자 현장을 직접 취재했다. “기후변화를 둘러싼 논쟁에 지쳤고, 더 알고 싶었기 때문에 과학자를 찾아가 이야기를 들어봤다. 1895년부터 우리에게 활용할 기회가 주어졌지만 핵폭탄을 만들어 망쳐버렸다. 원자력은 선물과도 같다. 잘못 사용하고 있었을 뿐이다”고 설명한다.

“'뉴클리어 나우'가 도움이 될 것이다. 저항은 미신에서 오는 것 같다. 자신의 의심과 의혹에 맞춰 목소리 내는 것이 어쩌면 당연하기도 하다. 하지만 과학자들의 말을 들을 필요가 있다. 몇몇 과학자들은 비판할 수 있겠지만 대다수의 지적인 과학자들은 원자력 사용에 찬성할 것이다”라고 자신한다. 예비 관객들을 향해 “영화 ‘뉴클리어 나우’는 내가 생각하는 우리시대 가장 위대한 이야기”라는 강렬한 메시지를 남겼다. 기후변화를 걱정하는 전 세계에 새로운 기준점 역할이 되어, 현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가 꼭 봐야 할 영화 ‘뉴클리어 나우’는 12월 6일 개봉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77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리버 스톤 감독의 ‘뉴클리어 나우(NUCLEAR NOW)’, "원자력은 선물, 단지 잘못 쓰고 있었을 뿐!” 공포심을 버려라! 12월 6일 개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