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목)

서울시, 시민청갤러리서 '전통문화 장인들 작품 전시회' 개최

지승공예, 옥상감 등 공예 작품부터 전통악기·시복 복원품, 거문고·택견 등 영상작품 전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4 11: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조각 앞치마(한복 문화교육, (사)우리옷 제대로 입기 협회)

 

[글로벌문화신문] 서울시는 11월 27일~28일, 서울시청 시민청 시민플라자B에서 '2023 전통문화 발굴·계승 지원사업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양일간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전통문화 발굴·계승 지원사업’에 참가한 장인들의 작품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우리 전통의 아름다움을 체험하고,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서울시 전통문화 발굴·계승 지원사업’은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 사회에서 사라져가는 전통문화를 보존하기 위해 1996년부터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매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지키고 발전시켜 온 장인들을 선정하여 작품 활동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4월, 신청 공고를 통해 전통문화 활동을 하고 있는 개인 및 단체의 접수를 받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전통공예, 복식, 놀이, 무용, 음악, 무예 등 6개 분야 13팀의 작품을 선정했다. 선정자에게는 약 700만 원의 활동비를 지원했으며, 선정자들은 올 한 해 동안 작품 활동을 이어왔다.

이번 전시회는 '2023년 서울시 전통문화 발굴ㆍ계승 지원사업'에 선정된 6개 분야 20여 점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전통문화의 정신을 이어가고 있는 장인들에게는 전시의 기회를, 관람객에게는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전통문화 작품들을 가까이에서 만나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공예작품으로는 한지를 실처럼 꼬아 엮어가는 공예기술인 ‘지승공예’를 활용한 ‘쌈지, 빗집, 조명등, 필통’과 ‘옥 상감’ 기법을 이용한 전통 옥공예 장신구를 선보인다. 또한 조선시대 백관의 ‘시복(時服)’을 재현한 복식작품과 전통놀이 도구를 복원한 ‘승경도, 저포, 쌍륙’ 등의 놀이작품, 전통 현악기인 ‘월금’을 복원한 개량 월금 등 다양한 전통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우리 선조들의 전통 방식과 유산을 계승함과 동시에, 현대의 감성을 더해 더욱 발전시킨 작품들이다.

이 외에도 다양한 전통음악, 무용, 무예 작품을 공연영상으로 함께 접할 수 있다. 음악 작품으로는 ‘편재준 대금산조’와 ‘육이계 줄풍류’ 가락을 복원한 연주회, 허난설헌의 한시 ‘사시사(四時詞)’를 ‘재즈와 전통음악’의 결합으로 재해석한 음악회, 옛 선비들의 ‘금명(琴銘)’을 소재로 선인들의 이상과 풍류를 오늘의 가락에 얹어 되새겨 보는 거문고 공연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무용 작품으로는 ‘배명균류 산조춤’의 보존 및 연구, 무예 작품으로는 택견과 연극을 결합한 창작무예극 ‘인왕산 호랑이’가 있다.

홍우석 서울시 문화재정책과장은 “올해는 작년보다 다양한 분야의 작품들이 전시되는 만큼 시민분들이 한자리에서 여러 전통문화의 진수를 느끼시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장인분들의 땀방울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6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시민청갤러리서 '전통문화 장인들 작품 전시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