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목)

제주해녀 세계중요농어업유산 등재 기념식 성황

현실감 있는 제주해녀 등재 활용방안도 제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4 18: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주해녀 세계중요농어업유산 등재 기념식 성황

 

[글로벌문화신문] 제주해녀어업의 세계중요농어업유산 등재 기념식이 23일 오후 4시 제주웰컴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제주해녀협회 김계숙 회장과 임원 및 각 마을 해녀회장, 하도해녀합창단 등 행사의 주인공인 해녀 200여 명을 비롯해 김희현 제주도 정무부지사와 김황국 도의회 부의장, 해양수산부 권순욱 어촌양식정책관을 비롯한 제주자치도 도의원, 수산관련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류정곤 한국수산회 수산정책연구소장 특강에 이어 하도해녀합창단 공연, 기념식, 등재기념 퍼포먼스 및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류정곤 소장은 특강에서 “제주해녀어업의 세계중요농어업 유산 등재에 대한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해녀어업으로 가치를 높이는 것이 급선무”라며 “무엇보다 현실적인 소득보전 방안이 필요하고 우선순위로 아열대 기후변화에 대응한 마을어장 복원과 주변환경과 연계한 관광자원화 등으로 일정한 소득창출이 되는 구조로 발전해나가야 된다”고 제언했다.

순수 해녀 25명으로 구성돼 창단 10주년을 맞이한 하도해녀합창단의 ‘바당의 딸’ 등 3곡을 들려줘 관객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김희현 정무부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지난 9월 파리 유네스코 본부 임직원 가족 대상 토크콘서트에서 맨몸으로 오랜시간 숨을 참으며 해산물을 채취하는 해녀에 대한 뜨거운 반응을 접했다”며 “세계농어업유산 등재는 오랜 세월 공동체문화로 어려움을 극복한 해녀들이 주인공”이라고 격려했다.

또한 “이번 등재로 제주해녀가 국내외 유산 4관왕을 달성한 만큼 활용 가치를 극대화하도록 지속가능한 해녀어업 육성을 위한 신규해녀 양성과 해녀복지, 자원 조성, 소득보전, 축제의 다양성과 해녀 홈스테이 확대로 실질 소득 증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는 오는 12월 15~16일 양일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주해녀어업 국가어업유산축제를 펼친다.
태그

전체댓글 0

  • 795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해녀 세계중요농어업유산 등재 기념식 성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