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04 12: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5회 중한무역투자박람회' 개막식 현장. (취재원 제공)(사진=신화통신 제공)

 

[글로벌문화신문] '제5회 중한무역투자박람회 및 장쑤(江蘇)-한국 경제무역협력교류회'가 3일 장쑤성 옌청(鹽城)시에서 열렸다. 이번 박람회에서 총 36개 산업 프로젝트가 체결됐으며 총투자액은 1천200억 위안(약 21조8천400억원)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녹색·개방·협력, 과학기술 혁신으로 미래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서는 '제3회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고품질 발전 포럼', '동력·ESS(에너지저장장치) 배터리 산업사슬 협력 심화 포럼' 등 7개 분과 포럼 행사도 진행된다.

옌청시 정부와 한국무역협회(KITA)는 이날 개막식에서 전략적 협력 합의서를 체결했다.

'제5회 중한무역투자박람회' 전시구역. (취재원 제공)(사진=신화통신 제공)


코로나19 이후 처음 오프라인으로 열린 이번 박람회는 전시 면적, 부스 수, 전시회 규모 모두 역대 수준을 넘어섰으며 자동차, 신에너지 장비, 전자정보, 스마트 제조, 현대 서비스업 등 분야의 292개 기업이 참가했다.

SK·기아 등 여러 한국 제조 기업의 제품이 전시회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한국 기업 뉴로메카 전시구역 앞에선 커피콩 그라인딩 작업으로 분주히 움직이는 흰색 로봇팔이 많은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제5회 중한무역투자박람회' 뉴로메카 전시부스. (취재원 제공)(사진=신화통신 제공)


"협동로봇은 고객 수요에 따라 레시피를 만들고 정확하고 완벽하게 조리 작업을 수행해 고객에게 같은 품질의 식품을 제공합니다. 소매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습니다." 중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한국인 서동완씨는 뉴로메카 중국지역 기술영업부 프로젝트 담당자로 중국 시장에서의 제품 전망을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과 바다를 사이에 두고 서로 마주 보고 있는 옌청시는 장쑤성에서 한국과 가장 긴밀하게 협력하고 한국 기업이 가장 많이 모여 있는 도시다. 옌청경제기술개발구는 중한(옌청)산업단지 산업도시융합핵심구로 SK·기아·현대모비스 등 800여 개의 한국 기업이 들어서 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올 1~3분기 이곳의 해외직접투자(FDI·실제투자 기준)는 전년 동기 대비 14.2% 늘었다. 이 중 한국 투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증가했다. 대외 수출입 총액은 41.2% 확대됐으며 이 중 한국에 대한 수출입은 43% 늘었다.

중한무역투자박람회는 2019년 이래로 네 차례 개최됐으며 누적 참가자는 10만 명(연인원)을 넘었다. 무역 거래액은 약 70억 달러, 체결된 산업 프로젝트 수는 191개, 총투자액은 2천700억 위안(약 49조1천4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807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5회 중한무역투자박람회' 中 장쑤서 열려...역대 최대 규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