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2(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13 17: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제공 = KT스튜디오지니]

 

[글로벌문화신문] 배우 전승훈이 ‘신병2’ 최종회에서도 독보적인 개성을 뽐내며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12일 방송된 지니TV 오리지널 ‘신병2’ 최종회는 전승훈이 연기하는 이병 임다혜가 생활하는 생활반을 배경으로 시즌2가 마무리됐다. ‘FM 중대장’ 오승윤(김지석 분)의 폭주가 멈춰지고 신화부대는 평화를 되찾은 듯했다.

말년병장이 된 최일구(남태우 분)는 일병 박민석(김민호 분)에게 자신을 형이라고 부르라며 괜찮다며 다독이다 박민석이 형이라고 부르자 “진짜 부르냐”고 구박하며 너스레를 떨어 시끌벅적하게 장난을 쳤다.

그런 가운데 임다혜(전승훈 분)는 홀로 창가에 서서 건빵을 던지며 “구구구구 최일구 구구구구”라며 비둘기와 소통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행보관 박재수(오용 분)가 왁자지껄한 생활반에 들어왔고, “신병 왔다. 짐 싹 다 풀고 밥 먹여”라고 명령했다. 신병 소식에 ‘막내라인’ 박민석과 차병호(강효승 분)는 화색이 돌았다.

그러나 이어 들어온 신병의 모습에 모두 웃음을 잃었고, 감정기복이 느껴지지 않는 변동 없는 표정을 자랑하는 임다혜마저도 건빵을 힘없이 떨구는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극대화시키며 신병의 정체를 궁금하게 했다.

전승훈은 모아이 석상과 같이 시종일관 장착한 무표정과 일정한 음절로 간결하게 대답하는 특유의 말투를 가진 임다혜와 완벽하게 동기화돼 마지막 회까지 ‘씬스틸러’로 활약했다.

전승훈은 “시간이 벌써 빠르게 흘러 시즌2 종영 소감을 전해드리게 됐다. 벌써 끝났다는 게 너무 아쉽다. 그동안 임다혜를 비롯해 ‘신병’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배우 전승훈이 활약한 지니 TV 오리지널 ‘신병2’는 12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94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병2' 전승훈, ‘100% 싱크로율’ 역대급 신스틸러 활약…”벌써 종영 아쉬워” 종영 소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