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08(월)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국 위생용품제조업체 등 합동점검 결과…7곳 적발

위생용품제조업체, 위생물수건처리업체 654곳 점검,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등 7곳 적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29 16: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위생용품의 종류

 

[글로벌문화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 생활에서 밀접하게 사용되는 주방세제, 기저귀 등 위생용품에 대한 선제적인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5월 15일부터 19일까지 전국 위생용품제조업체와 위생물수건처리업체 654곳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한 결과 '위생용품 관리법'을 위반한 7곳을 적발해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이번 점검은 최근 3년간 부적합 이력이 있거나 점검 이력이 없는 업체 등을 대상으로 17개 시·도와 합동으로 실시했으며, 업체 점검과 함께 다소비 위생용품과 부적합 이력이 있는 품목에 대한 수거·검사도 함께 실시했다.

점검 결과 주요 위반내용*은 ▲자가품질검사 미실시(4건) ▲작업기록 미작성(1건) ▲표시기준 위반(1건) ▲위생교육 미이수(1건) ▲자가품질검사 기록 미보관(1건) 이며,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관할관청에서 행정처분 등의 조치 후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유통 중인 위생용품 594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위생물수건 등 6건이 세균수 기준을 초과했으며, 세척제 3건이 수소이온농도(pH) 기준을 초과해 해당 제품을 회수·폐기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주방세제 등 생활에서 밀접하게 사용되는 위생용품에 대해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며, 안전한 위생용품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47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국 위생용품제조업체 등 합동점검 결과…7곳 적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