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국방부, 백마고지에서 발굴된 전사자 유해 신원확인

2022년 7월 백마고지에서 발굴된 유해, 고(故) 편귀만 하사로 확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21 20: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고 편귀만 하사 유품

 

[글로벌문화신문]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백마고지에서 발굴된 유해의 신원을 고(故) 편귀만 하사로 확인했다.

2022년 7월 27일 국유단과 비무장지대 유해발굴을 시행 중인 육군 5사단 장병들의 노력으로 발굴된 6·25전사자의 유해가 1952년 27세 나이로 전쟁에 참전한 고(故) 편귀만 하사로 확인됐다.

이로써 2000년 유해발굴사업이 시작된 이후 200명의 6·25전사자 신원이 확인됐고, 백마고지에서 발굴된 3명의 전사자 유해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고인은 국군 9사단 30연대 소속으로 백마고지 전투('52. 10. 6. ~ 15.)에 참전했다.

백마고지 전투는 강원도 철원 일대 백마고지를 확보하기 위해 국군 9사단이 중공군과 7차례나 고지의 주인이 바뀔 정도로 6·25전쟁에서 가장 치열하게 전개됐던 전투로써, 9사단은 12차례 공방전 끝에 백마고지를 확보하는데 성공했지만 고인은 이 전투에서 장렬히 전사했다.

이번 신원확인은 고인의 성명이 각인된 만년필이 함께 발굴되면서 신속하게 이뤄졌다.

고인의 유해는 최초 5사단 유해발굴 TF 강훈구 중사가 경사면에서 작은 뼛조각을 극적으로 발견하여 대대적인 발굴이 시작됐고, 경사면 아래쪽을 노출하자 개인호에서 머리와 가슴을 앞으로 숙인 채 다리를 구부려 앉아 있는 모습으로 발굴됐다.

철모, M1 소총 등 91점의 유품이 발굴됐으며 특히 함께 발굴된 만년필에서 편귀만 님의 성명이 각인된 것이 식별되어 유해의 신원이 특정됐고, 2006년부터 4차례에 걸쳐 시료를 제공한 유가족과 유해의 유전자 정보를 대조한 결과 가족관계가 확인됐다.

고인은 전라남도 나주에서 5남 3녀 중 넷째로 태어났다.

고향에서 부모님과 함께 농사를 지으며 생계를 이어가던 고인은 1948년에 결혼하여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고인은 아내의 태중에 막내딸이 자라고 있었지만 1952년 6월 입대하여 제주도에서 훈련을 받은 후 9사단에 배치됐고, 끝내 막내딸의 출생은 보지 못한 채 백마고지에서 전사했다.

고인의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오산시 보훈회관에서 치러진다.

고인의 신원이 확인됐다는 소식에 따님 편성숙 님은 “간절히 찾았는데 살아서 돌아오시는 기분이다”며 “자식으로서 할 도리를 다한 것 같아 마음이 벅차다”고 소회를 전헸다.

전사자 따님은 그동안 고인의 유해를 찾으려 노력했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현충원 묘비를 하나하나 확인하기도했다. 특히 유해발굴사업을 통해 유해를 찾고자 2006년에 숙부(고인의 남동생)를 설득하여 유가족 유전자 시료를 처음 채취했고, 시료 채취를 많이 하면 신원확인이 수월할 것이라는 마음에 한 번이라도 더 시료를 채취해달라며 현충원을 방문하기도 했다.

고 편귀만 하사의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오는 11월 22일 경기도 오산의 보훈회관에서 고인의 참전 과정과 유해발굴 경과를 설명하고 ‘호국의 얼 함’을 유가족 대표에게 전달하는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6·25 전사자 신원확인을 위해 국민 여러분의 참여가 절실하다.

6·25전쟁에 참전하셨으나 생사를 확인하지 못한 친인척이 있다면 국유단 대표번호 1577-5625(오! 6·25)로 연락 주시거나 보건소, 보훈병원, 군병원 등에서 실시하는 유전자 시료채취에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03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부, 백마고지에서 발굴된 전사자 유해 신원확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