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19 07: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무역협회

 

[글로벌문화신문] 인도 정부는 4월 샤오미에 이어 최근 중국 스마트폰 업체 VIVO, OPPO까지 잇따라 압수수색을 이어나가고 있어 인도의 중국기업들이 곤경에 처해있다.

지난 7월 7일에 실시한 대규모 압수수색에서 VIVO는 자금세탁 혐의를 받았으며, 인도 정부가 47억 루피 상당의 119개 은행 계좌동결 및 일부 재산을 압류함에 따라 VIVO는 이에 항소했다.

델리 고등법원이 13일에 내린 판결에 따라 은행보증(95억 루피) 제공 및 25억 루피의 잔액 유지 조건으로 계좌동결을 해제했다.

인도 국세정보국(DRI)은 지난 수요일(7/13일) 또다른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OPPO 또한 439억 루피 상당의 관세를 피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하였으나, OPPO 측은 현재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9일 駐인도중국대사관은 인도 정부가 잦은 조사로 정상적인 비즈니스 활동을 방해한다며, 인도에서의 원활한 경영환경을 조성해 달라는 요지의 항의 성명을 발표했다.

中외무부 왕이 장관은 발리 G20 외무장관 회의(`22.7.7~8)에서 자이샨카르 외무장관에게 우크라이나 위기를 핑계로 냉전시대 사고방식을 반대한다며, 중국과 다른 나라에 부과된 일방적인 제재의 완화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인도는 최근의 조치는 사법 문제이며, 외교 정책 차원과는 관련이 없다고 일관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31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무역협회, 印, 중국 스마트폰 업체 대규모 압수수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