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2(화)

법무부, 국립법무병원 비전선포식 개최

1987년 개청 된 치료감호소 명칭을 35년 만에“국립법무병원”으로 변경하고,‘법정신의학 연구 중심기관’이라는 미래비전을 선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18 19: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노공 법무부차관이 7월 18일 국립법무병원 비전 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글로벌문화신문] 법무부는 7월 18일 국립법무병원 대강당에서 이노공 법무부 차관, 최원철 공주시장, 김매경 대전지방법원 공주지원장, 김지용 대전지방검찰청 공주 지청장, 공주시 반포면장 및 지역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국립법무병원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유공 직원에 대한 법무부 장관 표창 수여, 국립법무병원장 기념사, 법무부 차관과 공주시장의 축사, 비전선포 및 실천결의, 현판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법무부 차관은 축사에서 “치료감호소의 명칭을 국립법무병원으로 변경한 것은 치료감호의 목적이 수용과 처벌보다는 치료와 재활에 있음을 명확히 하고 치료감호 환자들의 재범위험성을 낮추어 국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하면서, 법무병원 직원 모두가 사명감을 갖고 치료와 재활의 최전선에서 각자의 역할에 더욱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박재상 의료부장과 이명자 간호과장은 국립법무병원 직원들을 대표하여 ‘법정신의학 연구 중심기관, 국립법무병원’이라는 미래비전을 선포하고 실천결의를 다짐했다.

조성남 국립법무병원장은 기념사에서 “그동안 병동 시설을 현대화하고, MRIž CT 등 특수의료장비를 도입하여 법정신의학 연구 기반을 마련하였으며, 이번 행사에서 선포한 비전과 실천결의가 범법 정신질환자 치료ž재활과 사회 안전 확보라는 치료감호 제도의 목적에 부합하도록 혁신과 도전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8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법무부, 국립법무병원 비전선포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