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일)

부산현대미술관, 《거의 정보가 없는 전시》 전(展) 정보 공개

작가와 작품에 대한 설명의 여부에 따라 감상의 방식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탐구하기 위한 시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1 08: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거의 정보가 없는 전시》포스터

 

[글로벌문화신문] 부산현대미술관은 1일부터 7월 17일까지 미술관 1층 전시실에서 진행하고 있는 기획전 《거의 정보가 없는 전시》의 작가와 작품의 정보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시의 제목도 《거의 정보가 있는 전시》로 바뀐다.

이 전시는 동시대 예술 작품의 경향이 작품과 그 외적 요소의 관계에 지나치게 주목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하며 감상자가 이로 인해 느끼는 당혹감과 난해함을 고찰하고자 기획됐다.

동시대 예술을 접하는 감상자 대부분은 작품의 이해를 돕는 외부 정보에 의존한다. 이 전시는 참여 작가나 작품의 정보 등을 감상자에게 제공하지 않았을 때 작품을 어떻게 이해하고 감상하는지를 고찰한다.

전시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전시는 참여 작가나 출품 작품에 관한 정보를 거의 제공하지 않았다. 작품의 재료나 크기를 제외하면 일반적인 전시에서 확인할 수 있는 작가명이나 작품명 또는 제작 연도 등 작가와 작품에 관련된 설명이 거의 없었다.

하지만, 오늘(1일)부터는 그동안 특수한 잉크로 가려왔던 이 전시의 참여 작가와 작품 정보를 마치 복권을 긁는 것처럼 긁어내며 공개하고, 이러한 정보가 감상자의 예술 작품 감상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함께 살펴보고자 한다.

아울러, 작가와 작품에 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인쇄물을 전시장에 비치하고,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전시 웹사이트에서도 관련 내용을 제공한다. 전시의 감상평을 자유롭게 작성하고 공유할 수 있는 전시 웹사이트에서 감상자들은 가려졌던 전시의 정보를 확인하고, 작품에 관한 새로운 감상평을 남겨보며 정보 공개 전과 후의 본인의 감상평을 비교해 볼 수 있다.

한편, 오늘에서야 공개되는 전시 참여 작가들은 김용익, 석성석, 코디 최, 사라 모리스 등 중견 작가를 비롯해 임윤묵, 허찬미, 이은우, 유 니시무라 등 청년 작가까지 총 17명의 국내외 작가들이며, 전시에는 이들의 작품 90여 점이 출품됐다.

출품작들은 전통적인 재료인 유화 물감을 사용한 작품부터 프로그래밍만을 사용하여 완성한 미디어 작품, 작가 미상의 길에서 주운 그림까지 다양한 매체의 작품을 망라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962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현대미술관, 《거의 정보가 없는 전시》 전(展) 정보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