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일)

고창농악보존회, 최초 여류 명창 진채선의 이야기, 농악으로 풀어내다

고창농악보존회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 ‘이팝 : 소리꽃’ 6월 24일 개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30 09: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고창농악보존회, 최초 여류 명창 진채선의 이야기, 농악으로 풀어내다

 

[글로벌문화신문] (사)고창농악보존회의 2022년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 ‘이팝 : 소리꽃’이 9월2일까지 고창농악전수관 야외공연장에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펼쳐진다.

최초 여류명창 진채선을 주인공으로 한 국악뮤지컬 ‘이팝 : 소리꽃’은 고창 출생의 명창 진채선, 고창 대산면 이팝나무(천연기념물 제183호), 동리 신재효가 소리꾼을 양성한 동리정사, 풍물굿 연행자들을 양성한 용오 정관원을 기리는 사당인 용오정사(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91호) 등 고창의 다양한 문화컨텐츠를 활용했다.

지난해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 종합평가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이번 작품은 출연진, 안무, 노래, 스토리를 더욱 개선하여 기대를 더하고 있다.

‘이팝 : 소리꽃’ 연출가 박강의는 “고창농악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굿의 모습을 활용하고 소리꾼을 꿈꾸는 진채선과 딸을 걱정하는 채선 엄마, 그리고 그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은 공연입니다. 판소리, 농악이 어우러진 국악뮤지컬로 관객들에게 신명과 감동을 선사하겠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92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창농악보존회, 최초 여류 명창 진채선의 이야기, 농악으로 풀어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