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5(토)

영화 '멘',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선정

'유전'-'미드소마' A24 공포 신작 첫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6 08: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화 '멘',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글로벌문화신문] '유전', '미드소마' 공포 명가 A24가 제작한 '멘'이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었다.

'엑스 마키나' 알렉스 가랜드 감독이 연출, 각본을 맡은 화제의 공포 신작 '멘'이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어 올여름 극장가를 강타할 공포 영화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멘'은 남편의 죽음 이후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아름다운 영국 시골 마을로 떠난 '하퍼'가 집 주변의 숲에서 정체 모를 '무언가'에게 쫓기면서 마주하게 되는 광기 서린 공포.

26회를 맞이하는 BIFAN은 장르영화의 새로운 경향에 대한 신선하고 다양한 시각을 제공함으로써 관객 및 국내외 영화마니아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아온 축제로, 올해는 '이상해도 괜찮아(Stay Strange)’라는 슬로건 아래 정체성과 축제성을 강화했다.

BIFAN은 "'멘'은 '엑스 마키나'와 '서던 리치: 소멸의 땅'을 연출한 알렉스 가랜드 감독의 역작이자, 영화제의 어느 작품보다도 가장 이상하고 독창적인 작품 중 하나"라고 설명하며 국내 최초로 상영되는 '멘'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개막작 '멘'을 포함하여 '곤지암'을 연출한 정범식 감독의 신작 '뉴 노멀', 인터넷 괴담인 치악산 토막 살인사건을 재해석한 '치악산', 개성 강한 감독들의 매력이 한데 모인 '전체관람가+: 숏 버스터' 전편, BL 콘텐츠 신드롬을 일으킨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시멘틱 에러'의 극장판 등 다양한 기대작들이 초청된 이번 BIFAN은 7월 7일(목)부터 17일(일)까지 11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개막식은 7월 7일(목) 부천시청 어울마당에서 열린다.


태그

전체댓글 0

  • 042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화 '멘',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