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5(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6 09: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영자 명창

 

[글로벌문화신문] 수원문화재단 창립 10주년 기념 공연 '2022 명인열전'이 6월 18일과 19일 이틀 동안 수원전통문화관 예절교육관 마당 무대에서 열린다.

2020년 처음 선보인 고품격 판소리 공연 '명인열전'은 2021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영상으로 소개된 후 2년 만에 다시 수원전통문화관의 아름다운 한옥 마당에서 수원시민을 만날 예정이다.

'2022 명인열전'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인 김영자 명창과 판소리 적벽가 보유자 윤진철 명창이 출연해 판소리의 진수를 선보인다.

먼저, 김영자 명창 공연이 18일 오후 4시에 열린다. 김영자 명창은 2020년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로, 강산제 보성소리의 계승자인 정권진 명창으로부터 ‘심청가’와 ‘춘향가’를 배우면서 판소리에 입문했다. 깊고 탄탄한 성음이 돋보이는 김영자 명창은 안정적인 중하성은 물론 시시상청까지 올려 질러내는 고음 등 탁월한 기교를 지닌 대명창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공연에서는 춘향가 중 ‘어사상봉막’과 심청가의 백미라 할 수 있는 ‘황성가는 대목 ~ 눈 뜨는 대목’을 선보이며, 김영자 명창과 제자들이 함께하는 남도민요를 통해 우리 전통 판소리와 민요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34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원문화재단,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명창의 국악 공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