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5(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1 13: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삼각산사진.jpg

 
출처: 구립 은뜨락도서관

[글로벌문화신문] ‘책을 품은, 열린 지식·문화공간’ 구립 은뜨락도서관(관장 김명수)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한 2022년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북한산 인문 포럼: 나는 북한산 아래 산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은평구와 북한산’ 및 ‘북한산과 나의 삶’ 등의 주제로 다양한 형식의 글을 모아 작가와 함께 자신의 이야기를 만들어 문집을 발간하며, 은평의 역사와 북한산의 이야기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탐방도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6월 8일(수)~11월 9일(수)까지 총 25회에 걸쳐 △북한산 강연 △문집 활동 △탐방을 통해 문집을 제작하는 길 위의 인문학을 진행한다.
 
구립 은뜨락도서관 담당자는 “길 위의 인문학 나는 북한산 아래 산다 프로그램을 통해 자기 삶을 깊게 이해하고 돌아보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나는 북한산 아래 산다’ 프로그램은 5월 24일(화)부터 성인 25명을 대상으로 수강생을 모집하며, 신청 방법은 도서관 홈페이지 및 전화 또는 방문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은뜨락도서관 전화 문의 또는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53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립 은뜨락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2022년 ‘나는 북한산 아래 산다’ 운영 문집 만들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