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5(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24 16: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배우 특별전 ‘설경구는 설경구다’ 포스터


[글로벌문화신문]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는 배우 특별전 ‘설경구는 설경구다’(THE ACTOR, SEOL KYUNG GU)를 개최한다. 기념책자 발간, 메가토크와 전시회 마련 등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대체불가 배우 설경구의 29년 연기 세계를 집중 조명한다.

BIFAN은 2017년부터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배우를 선정해 ‘배우 특별전’을 진행했다. 전도연· 정우성·김혜수에 이어 3년 만에 재개하는 배우 특별전 올해의 주인공은 바로 설경구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그만의 얼굴과 세계를 만들어온 배우 설경구의 지난 행보를 돌아보고 한국영화와 사회에 어떤 특별한 의미를 만들어왔는지 살펴본다.

설경구는 뮤지컬 '지하철 1호선' 등을 거쳐 '꽃잎'(1996)으로 영화와 인연을 맺었다. '러브스토리'(1996) '처녀들의 저녁식사'(1998) '유령'(1999) 등에 단역으로 출연, 자신의 존재를 알렸다. 이창동 감독의 '박하사탕'(2000)으로 제36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신인연기상, 제37회 대종상 신인남우상, 제21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등 10개의 상을 휩쓸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공공의 적'(2002) '오아시스'(2002) '용서는 없다'(2010) '나의 독재자'(2014) 등에서 열연, 청룡영화상·대한민국영화대상·대종상·백상예술대상·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우주연상 수상 행진을 이어왔다. '실미도'(2003) '해운대'(2009)로 천만 관객을 모으며 흥행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2017)으로 대종상 남우주연상을 세 번째로 수상했고, 새로운 남성적인 매력을 드러내며 일명 ‘불한당원’이라는 특별한 팬덤의 주인공으로 각광받기도 했다. 최근 '자산어보'(2021)로 제42회 청룡영화상·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을 포함한 5개의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차지하고, '킹메이커'(2022)로 올해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는 등 29년 동안 최고의 배우임을 입증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박하사탕' '오아시스' '공공의 적' '실미도' '감시자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자산어보' 등 배우가 직접 선택한 7편의 대표작을 만날 수 있다. 작품과 배우 설경구에 대한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메가토크를 비롯해 영화와 함께 해온 설경구의 지난 여정을 집대성한 기념 책자 발간, 전시회 개최 등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특별전 개최를 맞아 포스터 작업에 국내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했다. 사진작가 김영준, 디자인 프로파간다는 설경구 그 자체를 콘셉트로 잡았다. 타이틀 ‘설경구는 설경구다’(THE ACTOR, SEOL KYUNG GU)는 수식어가 필요 없는 배우 설경구를 극명하게 상징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225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배우 특별전 ‘설경구는 설경구다’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