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5(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6 10: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국 음악 잡지 'NME'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사진 = NME 제공)

 

[글로벌문화신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투바투)가 K팝 가수 최초로 영국의 저명 음악 매거진 'NME'의 온라인 표지를 장식했다.

NME는 지난 13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NME는 새 앨범 미니 4집 '미니소드 2 : 서스데이스 차일드(minisode 2: Thursday's Child)'에 대한 소개와 함께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의 인터뷰 기사를 실었다.

NME는 "데뷔 앨범부터 지금까지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 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전 세계적으로 저명한 '라이징 스타'로 자리매김한 데는 이런 음악적 탐험도 기여했다"라고 분석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밴드랩 NME 어워즈 2022(BandLab NME Awards 2022)'에서 40%의 득표율로 '올해의 영웅(Hero Of The Year)'에 선정된 내용과 그들의 세계적인 영향력을 소개했다.

NME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여러 앨범을 내며 성장해 왔지만 발표하는 곡마다 삶에 대한 멤버들의 시선을 담는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고 봤다.

아울러 "우리는 우리가 보는 세상을 (음악에) 담아 낸다. 쉽게 말하자면, 우리 또는 또래들이 겪는 경험들을 담는다는 것"이라는 범규의 설명을 소개했다. 리더 수빈은 "세상 어디에 있든 더 많은 분에게 닿을 수 있고, 서로 연결돼 있어서 행복하다. 더 많은 분들이 우리의 음악을 듣고 공감하신다면 더 자랑스러울 것"이라고 전했다.

NME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그들의 공식 팬덤인 '모아(MOA)'와 소통하는 방식도 조명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단순히 거래적인(무언가 주고받는) 방식으로 팬들과 관계를 맺지 않는다. Z세대는 세상의 다양한 사람들과 온라인에서 소통하는 것에 능숙하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런 온라인 장에서 팬들과 깊고, 신뢰 있는 우정을 쌓을 수 있었다"라고 소개했다.

"우리 팬들은 항상 우리 곁에 있다. 그게 그들이 우리의 영웅인 이유"라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멘트를 기사 제목으로 단 NME는 이들 사이의 유대감은 선순환 구조를 만들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음악에도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8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투바투, 英 음악매거진 'NME' 온라인 표지…K팝 가수 처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