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1 00: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손톱책.jpg


[글로벌문화신문]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41년 동안 미국에 이민해 화가이자 조각가이며, 작곡가이자 시인으로 명성을 떨친 종합예술가 강위덕 시인이 시집 ‘손톱이라는 창문’을 펴냈다고 밝혔다.

 

이 책은 그가 그린 그림과 시를 칼라로 배열한 ‘그림이 있는 시’와 1부 예술가의 길, 2부 최초의 여자 하, 3부 물병에 담긴 바다, 4부 애리조나의 꿈과 김순진 문학평론가의 작품 해설로 편집됐다.
 
강위덕 시인의 이력에는 세 가지가 겹쳐져 있다. 음악과 미술과 시문학이 그것이다. 성경(계1:3)에는 이 세 가지를 해야 복을 받는다고 기록돼 있는데, 읽는 자 - 문학, 듣는 자 - 음악, 기록한 자 - 미술이 그것이다. 이 세 가지의 공통점은 보는 것이다.
 
읽어보고 들어보고 그려보는 것이다. HD4K 캔버스에 노래가 걸어가고 이야기가 걸어간다. 이것이 강위덕 시인의 비빔밥 예술이다.
 
강위덕 시인은 작가의 말을 통해 “나의 그림을 표절해 작곡한 나의 음악세계는 보이지 않는 힘의 실체를 시각화하는 작업, 그림을 그릴 때는 추상화를 그리지만 완성하면 하이퍼 리얼리즘이 된다. 캔버스 위에 임파스토(impasto) 재료를 써서 입체를 살린다.
 
자연을 보고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비발디의 사계를 표절해 그림을 그리다가 베토벤의 운명을 보고 그림을 그리기도 한다. 특히 임파스토화법(impasto- technique)은 나의 특성을 나타내 보이는 나의 독특한 화법이다.
 
작곡이 끝나면 동시에 그림도 함께 탄생된다. 뿐만 아니라 시작(詩作)도 동시에 이뤄진다. 똑같은 영감이다. 나의 그림이, 나의 음악이, 나의 문학이 세계를 읽고 있다”고 말했다.
 
  강위덕 시인은 줄리어드 음대에서 작곡을 공부하고 천광우 화가로부터 그림을 사사했으며,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 시장작과정에서 시를 공부했다. 2006년 월간 스토리문학으로 등단했으며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스토리문인협회 자문위원, 시섬문인협회 회원, 문학공원 동인, BMI 세계작곡가협회 회원, 강위덕종합예술박물관 관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37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가이자 작곡가 강위덕 시인, 시집 ‘손톱이라는 창문’ 펴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