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2(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3.14 08: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현준 (한국오페라협회 회장. 한신대 교양학부 초빙교수)

 

[글로벌문화신문] 최근 중앙의 한 언론 매체가 ‘윤석열 대통령을 만든 인물들 최종 100명' 이란 타이틀의 기사를 냈다.

 

 여기에 문화예술계를 대표하는 인물로 박현준 한국오페라협회장이 뽑혀 관심을 모았다. 매체는 선정이유를 설명하면서 “본 글이 전개되기에 앞서 고려할 사항은 윤석열의 인사(人事)는 성격상 한번 사람을 쓰면 일단 믿고 특별한 장애요소가 없는 이상 가급적 내치지 않는 스타일이라는 점에서 정치 입문 초창기부터 함께한 사람들은 끝까지 함께 가고 싶어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고 했다.

 

이는 실제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사람이 중요한 것 아닌가? 조직과 시스템도 중요하고 일을 잘해 낼 수 있는 사람도 중요하다"고 피력한 바 있다.

그럼 박현준 오페라협회장은 누구인가? 모든 사람이 그러하듯 관점에 따라 호불호가 엇갈릴 수 있겠지만, 그는 리더십이 강하고 한번 결정한 일에 밀어 붙이는 추진력이 대단한 사람으로 평가한다.

 

특히 오페라에서 보여준 작업은 역사적 사건이었다. 오페라를 모르는 일반인 조차 기억할 시대의 한 획을 그었기 때문이다. 바로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친 투란도트 공연. 1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것으로 유명한 중국의 장이머우 감독도 그의 지휘하에 연출을 맡았고 이후 우리나라 문화의 신드롬을 일으킨 역사적인 작업이었다

이런 배경에는 그가 글로벌한 세계 공연 시장의 인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로마 월드컵 때 파바로티, 도밍고, 카레라스의 쓰리테너를 탄생 시켰던 드라디 마리오, 세계적인 연출가 프랑코 제페렐리 연출의 오페라 영화 오텔로, 여주인공 세계적인 소프라노 카티아 리챠렐리, 연출자 장이머우, 중국 15억 인구의 최고 무용안무가인 진유아, 세계적 테너 마르티 누치 등 우리나라 공연 예술계를 세계적인 반열로 끌어 올릴 수 있는 안목을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박회장은 "지난 정권에 의해 문화가 너무 하향평준화된 것이 사실이다, 때문에 동경심을 가져야 할 문화가 문턱만 낮추다 보니 시민의 문화 욕구가 축소된 것을 전문가들이 알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문화예술이 최고의 전문성으로 셋팅되어야 하는 이유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대선에 "우리 문화 예술가들은 '눈물에 적실 빵'조차 없어 창작활동을 접는 배고픈 시대에 살고 있다"며 "예술혼이 깊은 수렁에 빠져가고 있는 이 때에 고단한 예술가들의 삶을 윤석열 정부는 회복시키고 책임질 것이라 확신한다" 고 했고 이것이 윤석열후보 선거캠프에 합류한 이유라고 했다.

박단장은 "개인 예술가의 역량은 최고조에 달했지만 행정이 예술우위에 존재하고 형식화된 극장 문화로 제대로의 생산적인 문화를 만들지 못해 시장이 죽고 있다며, 극복 방안은 청와대에서 수준 높은 문화정책이 나와야 하고 이를 행정이 받아서 선진국 시스템으로 가는 길만이 우리 모두가 사는 길이라고 주장한다.

 

 

2003년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푸치니 오페라 투란도트 공연
태그

전체댓글 0

  • 039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한 문화예술계 대표적인 인물, 한국오페라협회 박현준 회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