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21 07: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글로벌문화신문] 한국여자프로골프의 '대세'가 된 박민지 선수가 최고 권위의 내셔널타이틀 대회인 한국여자오픈 우승컵까지 차지하며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이자 시즌 5승을 달성했다.

또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박민지는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 (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쳐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했다.

박현경을 2타 차로 따돌린 박민지는 이번 시즌 출전한 9개 대회에서 무려 5승을 따내는 괴력을 과시했다. 이런 기세라면 2007년 신지애가 기록한 KLPGA투어 한 시즌 최다 9승도 넘어설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지난 13일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 이어 2주 연속 우승한 박민지는 통산 우승 횟수도 9승으로 늘렸다. 박민지는 우승 상금 3억원을 받아 시즌 상금을 9억4천480만원으로 늘렸다.

다승과 상금랭킹 1위, 대상 포인트 1위를 굳게 지킨 박민지는 KLPGA투어 시즌 최다 상금 기록 경신도 바라보게 됐다. KLPGA투어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은 2016년 박성현이 세운 13억3천309만 원이다.

박민지는 박현경과 챔피언 조에서 17번 홀까지 앞서거니 뒤서거니 팽팽한 접전을 펼치며 나란히 16언더파 공동 선두로 마지막 18번 홀(파4)에 왔고 여기서 승부가 갈렸다.

박현경이 티샷을 깊은 러프에 빠뜨려 보기를 범한 반면, 박민지는 페어웨이에서 핀까지 158야드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을 홀 1미터 앞에 떨궈 버디를 잡아내고 2타 차 우승을 확정했다.

전날 한국여자오픈 54홀 최소타 기록(201타)을 세웠던 박민지는 한결 어려워진 핀 위치에도 72홀 최소타 타이기록(271타)까지 세웠다.
태그

전체댓글 0

  • 594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FR] '대세' 박민지, 한국여자오픈도 정복…시즌 5승 · 메이저 첫 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