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2(토)

해외
Home >  해외

실시간뉴스
  • 외교부, 우리 국민의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치안·재난 네트워크 강화
    치안관계자 환영행사   [글로벌문화신문] 외교부는 6월 10일부터 6월 15일까지 해외에서 우리 국민 관련 사건·사고 또는 재난 발생 시 현지 정부와의 적극적인 협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8개 국가·지역(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도미니카공화국, 홍콩)의 치안·재난 관계자들(8명)을 대상으로 '2024년도 제1차 치안관계자 초청사업'을 실시했다. 치안관계자 초청사업 프로그램은 ▲경찰청 등 유관 기관 방문, ▲외교부 해외안전상황실 방문 및 영사콜센터 현황 청취, ▲우리나라 역사·안보·산업·문화 관련 시설 견학 등 한국의 사회·제도 및 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는 다양한 일정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방한한 치안·재난관계자들은 이번 방한을 계기로 우리나라를 치안·재난에 대한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에 있어서 더욱 적극적인 상호 협력 파트너로 인식하게 됐다면서, 향후 현지에서 우리 국민 대상 사건·사고 발생 시 각별한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한편, 외교부 윤주석 영사안전국장은 향후 8개 국가·지역에 체류중인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당부하고 사건·사고 발생시 우리 공관과 유기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해외 치안·재난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우리 국민의 출국부터 안전한 귀국을 위한 촘촘한 재외국민보호 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 해외
    2024-06-14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과의 우정 위해 브라질 예수상 한복 입다
    브라질 예수상에 한복 이미지 투사하는 ‘프로젝션 매핑’ 행사   [글로벌문화신문] 문화체육관광부와 주브라질한국문화원은 6월 7일, 브라질에서 주브라질대한민국대사관(대사 임기모), 진주시, 브라질 니테로이시, 예수상 관리기관과 협력해 브라질의 대표 상징물인 예수상에 한복 이미지를 투사하는 ‘프로젝션 매핑(Projection Mapping)’ 행사를 개최했다. 문체부와 문화원은 브라질에서의 ‘한국의 빛-진주실크등’ 전시(6. 9.~8. 25.)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11. 18.~19. 리우데자네이루)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특히 브라질의 예수상이 한 나라를 상징하는 전통 의상을 입은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예수상은 한국의 오방색과 브라질 국기의 색상을 상징하는 청색 철릭 도포를 입었으며, 올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로고 색상에 맞춘 술띠를 맸다. 이번 한복은 진주실크 홍보대사인 이진희 디자이너가 직접 디자인했다. 6. 8. 니테로이에서 양국 협업으로 ‘한국의 빛-진주실크등’ 전시 개막 6월 8일, 니테로이 현대미술관 메인홀에서 개막한 ‘한국의 빛-진주 실크등’ 전시는 6월 9일부터 8월 25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문화원과 진주시, 니테로이시, 니테로이 현대미술관 등 양국 정부와 지자체, 현지 문화예술기관 간에 긴밀하게 협업한 성과이며, 이를 통해 한국과 브라질의 문화적 유대감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적인 실크 명산지 중 하나인 진주의 실크를 사용한 등불로 만든 터널과 3차원(3D) 달 조형물, 진주시 관광 마스코트 ‘하모’ 조형물, 한복 전시 등을 통해 한국문화의 아름다움을 풍성하게 선보인다. 문체부 용호성 국제문화홍보정책실장은 “문체부는 앞으로 재외한국문화원을 중심으로 양국 정부와 지자체, 현지 문화예술기관이 유기적으로 협업해 지역의 고유하고 다채로운 문화를 현지에 적극적으로 소개하도록 협력과 지원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 해외
    2024-06-09
  • 외교부,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관련 연설에 대한 대변인 성명
    외교부   [글로벌문화신문] 우리 정부는 최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공개한 이스라엘-하마스 사태 관련 휴전 협상안을 환영하며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금번 협상안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국들이 경주한 외교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모든 당사자들이 협상안을 즉각 수용하고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 해외
    2024-06-03
  • 베트남 GS25 300호점 돌파… 베트남 1위 편의점 도약에 박차 가할 것
          [글로벌문화신문] 대한민국 대표 편의점 GS25가 이달 23일 베트남에 300호점을 오픈했다. 이는 2018년 베트남 첫 진출 이후 약 6년 만에 이룬 성과로, 베트남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과 현지 소비자들의 높은 만족도에 기반해 쌓아 올린 금자탑이다. GS25는 베트남 시장 진출 초기부터 현지의 식(食) 문화와 한류 및 K-푸드 열풍을 적절히 융합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또한 편리한 위치와 쾌적한 쇼핑 환경, 친절한 서비스로 인해 베트남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빠르게 안착했다. 실제 베트남 GS25는 2018년 1월 베트남 호찌민시에 GS25엠프리스타워점을 오픈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점포 수 230점을 운영하며 서클케이, 패밀리마트 등 먼저 진출한 외국 브랜드 편의점들을 남부 베트남에서 추월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면서도 공격적인 출점 전략을 유지하며 많은 점포 수를 오픈했다. 또한 2021년부터는 베트남의 브랜드 편의점 중 유일하게 현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가맹점 전개를 시작해 출점 도약에 힘을 보탰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는 3종의 가맹 유형을 추가해 가맹점 전개를 확대했으며 현재 베트남 GS25 중 가맹 점포는 35점까지 늘어났다. GS25는 베트남에서 쌓은 운영 노하우와 다목적 인프라 기능을 중점 강화하며, 2025년까지 베트남 GS25를 500점 이상 전개해 독보적인 현지 1위 편의점으로 도약하겠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몽골에서도 25년까지 500점을 오픈하는 목표를 수립해 25년 글로벌 1000호점, 27년 글로벌 1500호점을 달성해 세계적인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뻗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문을 연 베트남 GS25 300호점 ‘GS25디엔비엔푸점’은 대학가 상권 내 위치해 있으며, 1층과 2층으로 마련된 119평 규모의 초대형 편의점이다. 1층(59평)은 △라면 △캔디 △아이스크림 △즉석조리 등 먹거리 특화 매대를 중심으로 상품 진열과 계산공간으로 조성됐다. 2층(60평)은 시식공간으로 20개가 넘는 테이블이 놓여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으며, 현지 고객들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포토 부스까지 마련됐다. 특히 이번 매장은 GS25와 농림축산식품부, 중소기업(봉땅)이 협업한 K-꽈배기 1호 매장이다. 지난 4월 K-Food의 해외 수출 지원을 위해 3자 협약을 맺고 GS25가 진출한 베트남에 처음 선보이게 됐다. 오리지널 상품 외 토핑을 활용해 베트남 현지 고객에 친숙한 신규 플레이버 상품을 개발해 K-푸드 인기 상승 및 매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채오 GS25 해외사업운영팀장은 “GS25의 베트남 300호점 달성은 브랜드 경쟁력과 현지화 전략의 성공을 반영해 주는 가시적인 성과”라며 “앞으로 명실상부한 베트남 1위 편의점으로 발돋움하고 나아가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gsretail.com
    • 해외
    2024-06-03
  • Xinhua Silk Road: 중국 바이주 제조업체 Wuliangye
      [글로벌문화신문]  지난 5월 10일 상하이에서 열린 2024 China Brand Day 행사 결과에 따르면, 중국의 대표 바이주 제조업체 Wuliangye가 외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중국 브랜드 선정 행사에서 가장 선호하는 중국 브랜드 중 하나로 세 번째 선정됐다. Photo shows the "Harmony & Beauty" global cultural exchange tour of Wuliangye in New Zealand.     중국을 대표하는 국민 브랜드이자 중국 바이주 업계를 선도하는 Wuliangye는 이번 행사의 중국 바이주 부문에서 가장 많은 온라인 투표를 얻었다. 이는 해외 소비자들 사이에서 Wuliangye 브랜드가 높은 인지도와 사랑을 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다. Wuliangye는 천 년이 넘는 양조 기술을 계승하면서 미생물 발효 메커니즘 등 핵심 기술 개발을 추진하며 끊임없이 혁신을 이어가고 있으며, 중국 고유의 문화적 특징을 담은 세계적인 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Wuliangye의 브랜드 가치를 꾸준히 상승했다. 2024년 Brand Finance가 발표한 세계 500대 브랜드 목록에서 258억 9500만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1위를 차지했으며, 브랜드 파워 등급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인 AAA+를 기록했다. Wuliangye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유럽, 미주에 3개의 국제 마케팅 센터를 설립하는 한편 일본 도쿄와 중국 홍콩 지사를 업그레이드했다. 또한 '중국 바이주와 중국 요리' 조합을 통해 소비 시나리오를 확장하고 '문화와 체험'이라는 독창적인 운영 모델로 중국 바이주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아울러 G20 Summit, Boao Forum for Asia, China International Import Expo 등 국제 행사에 자주 등장해 중국 바이주 문화의 혁신과 다양한 표현 방식을 끊임없이 전달하며 Wuliangye 브랜드와 중국 바이주의 이미지와 가치를 크게 향상시켰다. Wuliangye는 지속적인 개방형 협력을 통해 '조화, 공존, 아름다움, 협력'이라는 문화 개념을 계속해서 전하고 있다. 이를 통해 Wuliangye와 중국 브랜드의 글로벌 가치를 향상하고자 한다. '외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중국 브랜드' 행사는 Xinhua News Agency, 중국경제정보서비스(China Economic Information Service, CEIS) 및 기타 여러 기관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행사로, 더 많은 중국 브랜드의 국제적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시작됐다.  Source : Xinhua Silk Road
    • 해외
    2024-05-18
  • 외교부, 첫 방한한 아프리카 언론인들의 눈으로 한국을 바라보다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   [글로벌문화신문] 마다가스카르, 적도기니, 짐바브웨, 콩고민주공화국,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5개국 언론인들이 외교부 초청으로 5월 8일부터5월 13일까지 한국을 찾았다. 이들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6.4-5)를 앞두고 열린 사전 문화행사인 '2024 아프리카 문화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한편, 고성 DMZ, 국립중앙박물관, 글로벌지식협력단지, 삼성이노베이션 뮤지엄 방문 등을 통해 한국 역사와 첨단 지식산업 발전상을 경험하는 등 짧지만 유의미한 5박 6일간의 일정을 소화했다. 이들은 첫 일정으로 5월 9일 ‘2024 아프리카 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짐바브웨와 탄자니아 언론인은 자국 영화가 동 영화제에서 상영 예정이라면서, 동 영화제가 아프리카 문화에 대한 한국인들의 관심과 이해의 싹을 틔워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아프리카 기자단은 5월 10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24 아프리카 문화 페스티벌' 개막식에 참석하고 국가별로 마련된 부스를 방문했다. 특히, 콩고민주공화국과 탄자니아 언론인들은 자국 홍보 부스를 직접 방문해, 자국 문화를 체험 중인 한국인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1만 km 이상의 물리적 거리가 한순간에 좁혀지는 순간이었다. 탄자니아 기자(Livin Urio Joseph)는 문화를 매개로 한국과 아프리카가 연결됐다며, 이것이 외교적인 관계 강화로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명했다. 기자단은 5월 11일에는 글로벌지식협력단지를 방문하여 한국 경제발전 경험을 배우는 한편, 삼성이노베이션 뮤지엄에서는 한국 기술 발전의 역사를 배우고 첨단기술을 체험했다. 5월 12일에는 고성 DMZ 평화의 길을 방문하여 DMZ를 직접 걸으며 한국 분단의 역사를 몸소 체험해 보는 의미있는 일정을 가졌다. 기자단은 다채로운 일정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큰 만족감을 표시했다. 특히, 이번 방한을 계기로 한국을 단순히 K-pop의 국가로만이 아니라 문화‧경제 강국이자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국가로 인식하게 됐다면서, 귀국해서 이러한 경험을 자국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겠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자원이 풍부하고 청년이 많은 젊은 대륙인 아프리카와 기술‧능력을 가진 한국의 협력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이번 방한은 '해외언론인 방한초청사업'의 일환으로 이루어졌으며, 외교부는 한국에 대한 외국인들의 인식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매년 해외언론인을 초청해왔다. 특히, 세계 각지에서 방한 경험이 없는 언론인들을 꾸준히 초청함으로써 한국을 보다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중이다. 이를 통해 한국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는 것 뿐 아니라 한국 외교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도 점차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해외
    2024-05-14

실시간 해외 기사

  • 외교부, 우리 국민의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치안·재난 네트워크 강화
    치안관계자 환영행사   [글로벌문화신문] 외교부는 6월 10일부터 6월 15일까지 해외에서 우리 국민 관련 사건·사고 또는 재난 발생 시 현지 정부와의 적극적인 협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8개 국가·지역(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도미니카공화국, 홍콩)의 치안·재난 관계자들(8명)을 대상으로 '2024년도 제1차 치안관계자 초청사업'을 실시했다. 치안관계자 초청사업 프로그램은 ▲경찰청 등 유관 기관 방문, ▲외교부 해외안전상황실 방문 및 영사콜센터 현황 청취, ▲우리나라 역사·안보·산업·문화 관련 시설 견학 등 한국의 사회·제도 및 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는 다양한 일정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방한한 치안·재난관계자들은 이번 방한을 계기로 우리나라를 치안·재난에 대한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에 있어서 더욱 적극적인 상호 협력 파트너로 인식하게 됐다면서, 향후 현지에서 우리 국민 대상 사건·사고 발생 시 각별한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한편, 외교부 윤주석 영사안전국장은 향후 8개 국가·지역에 체류중인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당부하고 사건·사고 발생시 우리 공관과 유기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해외 치안·재난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우리 국민의 출국부터 안전한 귀국을 위한 촘촘한 재외국민보호 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 해외
    2024-06-14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과의 우정 위해 브라질 예수상 한복 입다
    브라질 예수상에 한복 이미지 투사하는 ‘프로젝션 매핑’ 행사   [글로벌문화신문] 문화체육관광부와 주브라질한국문화원은 6월 7일, 브라질에서 주브라질대한민국대사관(대사 임기모), 진주시, 브라질 니테로이시, 예수상 관리기관과 협력해 브라질의 대표 상징물인 예수상에 한복 이미지를 투사하는 ‘프로젝션 매핑(Projection Mapping)’ 행사를 개최했다. 문체부와 문화원은 브라질에서의 ‘한국의 빛-진주실크등’ 전시(6. 9.~8. 25.)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11. 18.~19. 리우데자네이루)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특히 브라질의 예수상이 한 나라를 상징하는 전통 의상을 입은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예수상은 한국의 오방색과 브라질 국기의 색상을 상징하는 청색 철릭 도포를 입었으며, 올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로고 색상에 맞춘 술띠를 맸다. 이번 한복은 진주실크 홍보대사인 이진희 디자이너가 직접 디자인했다. 6. 8. 니테로이에서 양국 협업으로 ‘한국의 빛-진주실크등’ 전시 개막 6월 8일, 니테로이 현대미술관 메인홀에서 개막한 ‘한국의 빛-진주 실크등’ 전시는 6월 9일부터 8월 25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문화원과 진주시, 니테로이시, 니테로이 현대미술관 등 양국 정부와 지자체, 현지 문화예술기관 간에 긴밀하게 협업한 성과이며, 이를 통해 한국과 브라질의 문화적 유대감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적인 실크 명산지 중 하나인 진주의 실크를 사용한 등불로 만든 터널과 3차원(3D) 달 조형물, 진주시 관광 마스코트 ‘하모’ 조형물, 한복 전시 등을 통해 한국문화의 아름다움을 풍성하게 선보인다. 문체부 용호성 국제문화홍보정책실장은 “문체부는 앞으로 재외한국문화원을 중심으로 양국 정부와 지자체, 현지 문화예술기관이 유기적으로 협업해 지역의 고유하고 다채로운 문화를 현지에 적극적으로 소개하도록 협력과 지원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 해외
    2024-06-09
  • 외교부,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관련 연설에 대한 대변인 성명
    외교부   [글로벌문화신문] 우리 정부는 최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공개한 이스라엘-하마스 사태 관련 휴전 협상안을 환영하며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금번 협상안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국들이 경주한 외교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모든 당사자들이 협상안을 즉각 수용하고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 해외
    2024-06-03
  • 베트남 GS25 300호점 돌파… 베트남 1위 편의점 도약에 박차 가할 것
          [글로벌문화신문] 대한민국 대표 편의점 GS25가 이달 23일 베트남에 300호점을 오픈했다. 이는 2018년 베트남 첫 진출 이후 약 6년 만에 이룬 성과로, 베트남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과 현지 소비자들의 높은 만족도에 기반해 쌓아 올린 금자탑이다. GS25는 베트남 시장 진출 초기부터 현지의 식(食) 문화와 한류 및 K-푸드 열풍을 적절히 융합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또한 편리한 위치와 쾌적한 쇼핑 환경, 친절한 서비스로 인해 베트남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빠르게 안착했다. 실제 베트남 GS25는 2018년 1월 베트남 호찌민시에 GS25엠프리스타워점을 오픈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점포 수 230점을 운영하며 서클케이, 패밀리마트 등 먼저 진출한 외국 브랜드 편의점들을 남부 베트남에서 추월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면서도 공격적인 출점 전략을 유지하며 많은 점포 수를 오픈했다. 또한 2021년부터는 베트남의 브랜드 편의점 중 유일하게 현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가맹점 전개를 시작해 출점 도약에 힘을 보탰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는 3종의 가맹 유형을 추가해 가맹점 전개를 확대했으며 현재 베트남 GS25 중 가맹 점포는 35점까지 늘어났다. GS25는 베트남에서 쌓은 운영 노하우와 다목적 인프라 기능을 중점 강화하며, 2025년까지 베트남 GS25를 500점 이상 전개해 독보적인 현지 1위 편의점으로 도약하겠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몽골에서도 25년까지 500점을 오픈하는 목표를 수립해 25년 글로벌 1000호점, 27년 글로벌 1500호점을 달성해 세계적인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뻗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문을 연 베트남 GS25 300호점 ‘GS25디엔비엔푸점’은 대학가 상권 내 위치해 있으며, 1층과 2층으로 마련된 119평 규모의 초대형 편의점이다. 1층(59평)은 △라면 △캔디 △아이스크림 △즉석조리 등 먹거리 특화 매대를 중심으로 상품 진열과 계산공간으로 조성됐다. 2층(60평)은 시식공간으로 20개가 넘는 테이블이 놓여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으며, 현지 고객들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포토 부스까지 마련됐다. 특히 이번 매장은 GS25와 농림축산식품부, 중소기업(봉땅)이 협업한 K-꽈배기 1호 매장이다. 지난 4월 K-Food의 해외 수출 지원을 위해 3자 협약을 맺고 GS25가 진출한 베트남에 처음 선보이게 됐다. 오리지널 상품 외 토핑을 활용해 베트남 현지 고객에 친숙한 신규 플레이버 상품을 개발해 K-푸드 인기 상승 및 매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채오 GS25 해외사업운영팀장은 “GS25의 베트남 300호점 달성은 브랜드 경쟁력과 현지화 전략의 성공을 반영해 주는 가시적인 성과”라며 “앞으로 명실상부한 베트남 1위 편의점으로 발돋움하고 나아가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gsretail.com
    • 해외
    2024-06-03
  • Xinhua Silk Road: 중국 바이주 제조업체 Wuliangye
      [글로벌문화신문]  지난 5월 10일 상하이에서 열린 2024 China Brand Day 행사 결과에 따르면, 중국의 대표 바이주 제조업체 Wuliangye가 외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중국 브랜드 선정 행사에서 가장 선호하는 중국 브랜드 중 하나로 세 번째 선정됐다. Photo shows the "Harmony & Beauty" global cultural exchange tour of Wuliangye in New Zealand.     중국을 대표하는 국민 브랜드이자 중국 바이주 업계를 선도하는 Wuliangye는 이번 행사의 중국 바이주 부문에서 가장 많은 온라인 투표를 얻었다. 이는 해외 소비자들 사이에서 Wuliangye 브랜드가 높은 인지도와 사랑을 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다. Wuliangye는 천 년이 넘는 양조 기술을 계승하면서 미생물 발효 메커니즘 등 핵심 기술 개발을 추진하며 끊임없이 혁신을 이어가고 있으며, 중국 고유의 문화적 특징을 담은 세계적인 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Wuliangye의 브랜드 가치를 꾸준히 상승했다. 2024년 Brand Finance가 발표한 세계 500대 브랜드 목록에서 258억 9500만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1위를 차지했으며, 브랜드 파워 등급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인 AAA+를 기록했다. Wuliangye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유럽, 미주에 3개의 국제 마케팅 센터를 설립하는 한편 일본 도쿄와 중국 홍콩 지사를 업그레이드했다. 또한 '중국 바이주와 중국 요리' 조합을 통해 소비 시나리오를 확장하고 '문화와 체험'이라는 독창적인 운영 모델로 중국 바이주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아울러 G20 Summit, Boao Forum for Asia, China International Import Expo 등 국제 행사에 자주 등장해 중국 바이주 문화의 혁신과 다양한 표현 방식을 끊임없이 전달하며 Wuliangye 브랜드와 중국 바이주의 이미지와 가치를 크게 향상시켰다. Wuliangye는 지속적인 개방형 협력을 통해 '조화, 공존, 아름다움, 협력'이라는 문화 개념을 계속해서 전하고 있다. 이를 통해 Wuliangye와 중국 브랜드의 글로벌 가치를 향상하고자 한다. '외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중국 브랜드' 행사는 Xinhua News Agency, 중국경제정보서비스(China Economic Information Service, CEIS) 및 기타 여러 기관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행사로, 더 많은 중국 브랜드의 국제적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시작됐다.  Source : Xinhua Silk Road
    • 해외
    2024-05-18
  • 외교부, 첫 방한한 아프리카 언론인들의 눈으로 한국을 바라보다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   [글로벌문화신문] 마다가스카르, 적도기니, 짐바브웨, 콩고민주공화국,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5개국 언론인들이 외교부 초청으로 5월 8일부터5월 13일까지 한국을 찾았다. 이들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6.4-5)를 앞두고 열린 사전 문화행사인 '2024 아프리카 문화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한편, 고성 DMZ, 국립중앙박물관, 글로벌지식협력단지, 삼성이노베이션 뮤지엄 방문 등을 통해 한국 역사와 첨단 지식산업 발전상을 경험하는 등 짧지만 유의미한 5박 6일간의 일정을 소화했다. 이들은 첫 일정으로 5월 9일 ‘2024 아프리카 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짐바브웨와 탄자니아 언론인은 자국 영화가 동 영화제에서 상영 예정이라면서, 동 영화제가 아프리카 문화에 대한 한국인들의 관심과 이해의 싹을 틔워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아프리카 기자단은 5월 10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24 아프리카 문화 페스티벌' 개막식에 참석하고 국가별로 마련된 부스를 방문했다. 특히, 콩고민주공화국과 탄자니아 언론인들은 자국 홍보 부스를 직접 방문해, 자국 문화를 체험 중인 한국인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1만 km 이상의 물리적 거리가 한순간에 좁혀지는 순간이었다. 탄자니아 기자(Livin Urio Joseph)는 문화를 매개로 한국과 아프리카가 연결됐다며, 이것이 외교적인 관계 강화로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명했다. 기자단은 5월 11일에는 글로벌지식협력단지를 방문하여 한국 경제발전 경험을 배우는 한편, 삼성이노베이션 뮤지엄에서는 한국 기술 발전의 역사를 배우고 첨단기술을 체험했다. 5월 12일에는 고성 DMZ 평화의 길을 방문하여 DMZ를 직접 걸으며 한국 분단의 역사를 몸소 체험해 보는 의미있는 일정을 가졌다. 기자단은 다채로운 일정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큰 만족감을 표시했다. 특히, 이번 방한을 계기로 한국을 단순히 K-pop의 국가로만이 아니라 문화‧경제 강국이자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국가로 인식하게 됐다면서, 귀국해서 이러한 경험을 자국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겠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자원이 풍부하고 청년이 많은 젊은 대륙인 아프리카와 기술‧능력을 가진 한국의 협력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이번 방한은 '해외언론인 방한초청사업'의 일환으로 이루어졌으며, 외교부는 한국에 대한 외국인들의 인식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매년 해외언론인을 초청해왔다. 특히, 세계 각지에서 방한 경험이 없는 언론인들을 꾸준히 초청함으로써 한국을 보다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중이다. 이를 통해 한국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는 것 뿐 아니라 한국 외교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도 점차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해외
    2024-05-14
  • 인도네시아 차세대 언론인, 한국 외교와 通하다
    인도네시아 차세대 언론인 대상 간담회   [글로벌문화신문] 외교부는 5월 13일 오후'인도네시아 차세대 언론인 초청사업'참석을 위해 방한중인 인도네시아 언론인들을 청사로 초청하여 대화와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동남아 내 우리의 유일한 ‘특별 전략적 동반자’인 인도네시아의 차세대 언론인들에게 윤석열 정부의 인태전략과 ‘한-아세안 연대구상(KASI)’, 그리고 ‘한-아세안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수립 등 우리의 對 아세안 정책과 한-인도네시아 양국 관계에 대한 이해 증진을 위한 간담회로 기획됐다. 먼저 김해용 아세안국 자문대사는 ‘한-아세안 파트너십’ 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우리 정부가 올해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5주년을 맞아 추진중인 ‘한-아세안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CSP)’ 수립을 통한 아세안과의 협력 강화 구상과 함께 ▴상호다양성 존중, ▴균형 잡힌 양방향 교류 촉진, ▴인적 교류 증대 등 한-아세안 간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외교부 아세안국에서는 민주주의 등 핵심가치를 공유하고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한-인도네시아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설명하고, MIKTA, APEC, G20 등 국제 무대에서 핵심 협력 파트너인 인도네시아와의 협력 방안에 대해 소개했다. 주제 발표에 이어 진행된 자유 토론 세션에서 인도네시아 언론인들은 최근 아시안컵 축구(U-23)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의 선전과, 여자배구 V리그에서 신드롬을 일으킨 메가와티 선수의 활약 등으로 양국의 국민들이 서로에 대해 보다 높은 관심을 갖게 됐다면서 스포츠 교류 등 보다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긴밀해지길 희망한다고 했다. 우리측은 양국간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미디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하고, 인도네시아 국민들이 한국을 잘 이해하고, 보다 많은 양국 국민들이 서로에 대한 친밀감을 느낄 수 있도록 양국간 협력 사업과 미담 사례 등을 적극 보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 해외
    2024-05-14
  • 선웨이대학, THE Asia Universities Summit 성공적 개최
      [글로벌문화신문]  말레이시아 선웨이대학교가 Times Higher Education(THE) Asia Universities Summit을 처음 개최함으로써 세계 최고 수준의 교육 목적지로 부상하하고 있는 말레이시아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  올해 4월 29일부터 5월 1일까지 열린 이 권위 있는 행사가 말레이시아에서 열림으로써 아시아 지역의 학문적 우수성과 혁신을 위한 역동적인 교육 허브로서 말레이시아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는 사실이 재확인된 것이다. Tan Sri Sir Dr. Jeffrey Cheah, founder and chairman of Sunway Group and YB Dato’ Seri Diraja Dr. Zambry Abdul Kadir, Minister of Higher Education Malaysia alongside distinguished guests at THE Asia Universities Summit, Sunway University. 이번 서밋에는 홍콩중문대학교, 홍콩시립대학교, 싱가포르국립대학교, 모나시대학교, 노스사우스대학교, 브루나이다루살람대학교, 도요대학교, 마카오과학기술대학교, 시안교통-리버풀대학교, 난징대학교, 랭커스터대학교, 애리조나주립대학교 등 여러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학에서 저명한 글로벌 교육 리더와 대표 및 학자 600여 명이 모였다. 또한 글로벌 아이콘이자 세계적인 셰프인 Gordon Ramsay가 서밋에 참석해 대표단을 환영했다. 올해 THE Asia Universities Summit의 주제는 '아시아의 진화하는 교육 환경을 재정의하기 위한 국경의 연결(Bridging Frontiers to Redefine the Evolving Educational Landscape in Asia)'이었다. 세계화로 인해 경제와 고용 환경이 지속적으로 변하면서 대학에서도 변화된 산업 수요에 맞게 커리큘럼을 조정해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번 서밋을 주관한 YB Dato' Seri Diraja Dr. Zambry Abdul Kadir 말레이시아 고등교육부(Minister of Higher Education Malaysia) 장관은 "고등교육부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학생의 발전을 우선시하고 대학이 각자의 역할에 집중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서밋은 35개의 학술 세션을 통해 대학들이 각자 올린 성과를 소개하고 지식과 기술과 자원을 함께 교류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했다.  서밋은 대학이 졸업생들에게 취업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경제 성장과 긍정적인 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실용적인 기술과 지식을 갖출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성공적인 서밋은 선웨이리조트호텔(Sunway Resort Hotel)에서 열린 THE Awards Asia 2024 수상자 시상식을 위한 멋진 갈라 디너로 이어졌다.  KDYMM Seri Paduka Baginda Raja Permaisuri Agong Raja Zarith Sofiah의 진행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열린 이 행사는 아시아 대학의 탁월한 성과를 인정하고, 아시아 고등교육 환경의 다양한 우수성을 축하하는 자리였다. 선웨이대학교 총장인 Sibrandes Poppema 교수는 이번 서밋의 성공과 중요성을 높게 평가하며 "말레이시아에서 처음으로 선웨이대학교에서 THE Asia Universities Summit을 개최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말레이시아의 학문적•연구적 우수성을 조명하는 동시에 아시아 지역 전역의 글로벌 기관들과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게 돼 기쁘며, 우리는 함께 힘을 합쳐 현재의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아시아의 교육 환경을 재창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Source : Sunway University  
    • 해외
    2024-05-09
  • [외교부]일본 중학교 교과서 추가 검정 결과에 관한 외교부 대변인 성명
    외교부   [글로벌문화신문]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4월 19일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강제징용 문제, 식민지배에 대한 극히 비상식적이고 이해할 수 없는 거짓 기술을 포함한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에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 그간 밝힌 바와 같이,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히는 바이다. 또한, 과거의 과오에 대해 사죄와 반성은 커녕 오히려 이를 미화하는 내용으로 가득한 교과서를 용인한 것은 양국관계 발전 추세에도 역행하는 것임은 물론,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왜곡된 역사관을 가르치는 무책임한 행동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 양국관계의 미래는 물론 일본의 미래를 만들어나갈 세대가 이처럼 편향되고 왜곡된 역사교육에 노출될 경우 갖게 될 편견에 우려를 금할 수 없으며, 일본 정부는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세대의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다.
    • 해외
    2024-04-19
  • 썬웨이대학교, THE Asia Universities Summit 2024 개최
        [글로벌문화신문]  말레이시아가 썬웨이대학교에서 처음으로 Times Higher Education(THE) Asia Universities Summit을 개최하면서 글로벌 교육 허브로 부상함에 있어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활기가 넘치는 썬웨이대학교 캠퍼스에서 2024년 4월 29일부터 5월 1일까지 펼쳐질 이 권위 있는 모임은 이 지역의 학문적 우수성과 혁신을 위한 역동적인 교육 허브로서 말레이시아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글로벌 학계 내에서 학문적 발전과 혁신을 촉진하려는 말레이시아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는 이번 서밋은 획기적인 행사가 될 것이며, 대학이 자신들의 성과를 소개하고 수준 높은 패널 토론 및 포럼을 추진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썬웨이대학교는 이러한 협력 교류를 통해 아시아 고등 교육의 미래 지형을 형성하는 데 있어 말레이시아의 중추적인 역할을 더욱 공고히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Photo 1:[From left]Sunway University Pro Vice-Chancellor (Education) & Organising Chair of THE Asia Universities Summit 2024,Professor Chai Lay Ching, and Sunway University President, Professor Sibrandes Poppema 세계화는 교육 기관이 범위를 확장하고 국제화를 수용하는 데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끊임없이 진화하는 경제 및 고용 환경을 고려할 때 대학이 커리큘럼을 현재의 산업 수요에 맞게 조정하여 졸업생의 취업 전망을 높이고 경제 성장에 기여하는 실용적인 기술을 제공할 필요성이 높아졌다. 또한 대학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요한 촉매제 역할을 한다. 대학은 학생들에게 윤리적 리더십과 사회적 책임을 심어주는 가치 기반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독보적 위치에 있다.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SDG) 추구를 포함하여 사회 문제에 대한 변화를 옹호하고 주도함으로써 대학은 졸업생이 지역 사회에서 긍정적인 변화의 주체가 되고 글로벌 발전에 의미 있게 기여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줄 수 있다. '아시아의 진화하는 교육 환경을 재구상하기 위한 국경 연결(Bridging frontiers to reimagine the evolving landscape of education in Asia)'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서밋에서는 3일 동안 35개 이상의 학술 세션이 진행된다. 각 세션은 국경과 기관을 초월하여 연결을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세 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매일 진행된다. 이러한 주제에는 '초국적 교육: 국가와 캠퍼스를 초월한 가교 구축(Transnational Education: Building Bridges Across Countries and Campuses)', '고용 가능성 및 기술 격차: 산업과의 가교 구축(Employability and Skills gap: Building Bridges with Industry)', '커뮤니티 및 당국: 사회와의 가교 구축(Communities and Authorities: Building Bridges with Society)'이 포함된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홍콩중문대학교, 홍콩성시대학교, 싱가포르국립대학교, 모나쉬대학교, 노스사우스대학교, 브루나이 다루살람 대학교, 토요대학교, 마카오과학기술대학교, 시안교통리버풀대학교, 난징대학교, 랭커스터대학교, 애리조나주립대학교 등 아태지역 대학의 저명한 글로벌 교육 지도자, 대표단 및 학자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서밋에서는 THE Awards Asia 2024 수상자 시상식도 개최된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이 상은 뛰어난 리더십과 기관의 성과를 인정하고 아시아 대륙의 고등 교육 환경에 존재하는 다양한 우수성을 기념하는 중요한 국제 무대 역할을 한다. 썬웨이대학교의 총장인 Sibrandes Poppema 교수는 "말레이시아와 썬웨이대학교에서 THE Asia Universities Summit을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는 말레이시아의 학문적 우수성을 보여주고 국제 협력을 촉진하며 고등 교육에 대한 글로벌 대화에 기여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이며, 아시아 교육 환경에 기여하는 우리의 연구 및 혁신 이니셔티브를 강조하는 플랫폼 역할도 한다"고 설명했다. THE Asia Universities Summit 2024에 참가하길 원하거나 더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www.timeshighered-events.com/asia-universities-summit-202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Sunway University
    • 해외
    2024-03-23
비밀번호 :